홍준표 “명품백 스캔들 계기로 퍼스트레이디 관련 법 제정해야”|동아일보

|

[ad_1]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백 수수 스캔들과 관련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재발 방지를 위한 관련법 제정을 촉구했다.

홍 시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퍼스트레이디도 광역단체장 부인도 활동은 왕성 하지만 법적 지위가 모호해서 아무런 지원체계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적지위를 부여해서 준공무원 지위도 주고 아울러 그에 합당한 지원도 하고 그에 따른 법적책임도 묻는 법제정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가방 스캔들을 계기로 여야가 합심하여 재발방지를 위해 음성적으로 용인되던 퍼스트레이디, 광역단체장 부인들에 대해 새로운 법을 제정해서 더 이상 그런 스캔들로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전날에도 “가십에 불과한 것을 초기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고 논란만 키우다가 국정이 되어 버렸다. 아무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명할 생각은 하지 않고 눈치보고 미루다가 커져 버렸다”며 “오랜 지인이 준 가방 하나가 나라를 뒤흔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