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33%, 암표 구매 경험…추가금액 50만원 더 내기도”|동아일보

|

[ad_1]

사단법인 한국레이블음악산업협회가 암표 거래 근절에 앞장선다.

15일 한국레이블음악산업협회(이하 ‘음레협’)는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8일까지 여론조사업체 한국리서치를 통해 전국 남녀 572명의 공연 티켓 예매 경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공연예매 및 암표 거래에 대한 이용자 의견 조사’ 온라인 설문 분석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암표를 가장 많이 구매한 연령층은 ‘청년층’인 것으로 밝혀졌다. 암표 구매 경험 비율은 19~29세가 32.8%로 가장 높았으며, 30~39세는 25%, 40~49세는 25%, 50~59세가 19.2%, 60세 이상이 12.9%로 나타났다.

또한 자료 분석 결과 나이가 어릴수록 암표에 많은 돈을 지출한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암표 구매 시 추가 금액을 50만 원 이상 지불한 연령대는 19~29세가 2.6%로 유일했다.

이어 암표 구매 비용이 20만 원 이상 50만 원 미만은 19~29세 5.1%, 30~39세 8.8%로 나타났으며, 10만 원 이상 20만 원 미만은 19~29세 7.7%, 30~39세 11.8%, 40~49세 17.9%, 50~59세 5.0%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음레협 윤동환 회장은 “최근 청소년들이 암표로 돈벌이를 하고 있다는 기사를 봤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암표가 근절될 수 있는 근간이 만들어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음레협은 지난 2012년 음악 시장 발전을 위해 안테나뮤직·MPMG·플럭서스뮤직 등 국내 음악 레이블들이 힘을 합쳐 설립한 단체이다. 이들은 지난 10월 법무부를 통해 암표 법률 개정 청원을 제기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