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여명 오디션 뚫고 수녀들이 돌아왔다”

|

[ad_1]

“지붕이 들썩여야 돼. 그냥 우렁차게 내질러.” 단조로운 수녀원 안, 주인공 들로리스가 성가대를 독려하자 까만 수도복을 입은 수녀 10여 명이 엉덩이를 씰룩이기 시작했다. 이들은 그루브 넘치는 넘버 ‘Raise Your Voice’를 부르며 빈틈없는 화음으로 극장을 메웠다. 들로리스 역을 맡은 니콜 버네사 오티즈와 견습 수녀 메리 로버트 역의 김소향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성가대를 이끌었다. 서울 구로구 디큐브 링크아트센터에서 21일 개막한 뮤지컬 ‘시스터 액트’의 한 장면이다. 이 뮤지컬은 1992년 제작돼 인기를 끈 동명 영화에 기반했다. 무명 가수인 들로리스가 마피아 우두머리인 애인의 추격을 피해 수녀원에 몸을 숨기고, 성가대 지휘를 맡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런던 웨스트엔드와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각각 2009년, 2011년 초연됐다. 국내 공연은 2017년 아시아 투어로 첫선을 보인 후 6년 만이다. 디스코, 가스펠, 블루스 등 장르를 넘나드는 흥겨운 넘버는 디즈니 애니메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