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전에서 또 만나는 요르단…힘+속도 모두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스포츠동아

|

[ad_1]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64년만의 우승까지는 두 걸음이 남았다. 4강전 상대는 중동의 다크호스 요르단이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독일)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카타르아시안컵 8강전에서 호주를 2-1로 따돌리고 4강에 올랐다. 황희찬(울버햄턴)과 손흥민(토트넘)의 득점에 힘입어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7일 오전 0시 알라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준결승을 치른다.

대표팀은 이미 이번 대회에서 요르단을 상대했다. 결과는 2-2 무승부였다. 조별리그 E조에 함께 묶인 두 팀은 지난달 20일 도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요르단의 공세에 고전한 한국은 전반 37분 박용우(알아인)의 자책골과 전반 추가시간 야잔 알나이마트의 골로 1-2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추가시간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의 슈팅이 상대 자책골로 연결되며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한국의 부진한 경기력에 경종을 울린 요르단은 바레인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0-1로 져 E조 3위로 16강에 올랐지만, D조 1위 이라크에 3-2 역전승을 거두고 8강에 합류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또 8강전에선 타지키스탄을 1-0으로 꺾고 자국 역사상 최초의 아시안컵 4강 진출을 이뤘다.

요르단의 공격력은 경기를 치르며 강해지고 있다. 프랑스 리그앙 몽펠리에에서 활약하며 이번 대회 2골을 터트리고 있는 무사 알타마리, 한국의 골망을 흔든 바 있는 알나이마트를 앞세운 공격진은 힘 있는 돌파와 빠른 역습에 의한 득점에 능하다.

요르단을 상대로 이미 ‘예방주사’를 맞았다는 점은 다행스럽다. 하지만 상대도 이미 한국의 장·단점을 파악했다. 더욱이 요르단은 토너먼트 2경기를 모두 90분 내에 끝내며 2경기 모두 연장 승부를 펼친 한국보다 체력적으로도 유리하다. 이제 무승부는 없다. 18일 만에 리턴매치를 치르는 양 팀의 운명이 어떻게 갈릴지 관심이 쏠린다.

백현기 기자 hkbae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