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km 만취운전’ 가해 운전자·무면허 피해자…나란히 ‘철창행’

|



음주운전 전과가 있음에도 또 술에 취해 차를 몰다 추돌사고를 낸 30대 남성이 결국 실형을 살게 됐다. 피해 운전자도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지만, 이번 사고로 무면허 운전을 한 사실이 들통나 함께 처벌받았다. 의정부지법 남양주지원 형사1단독(부장판사 최치봉)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위험운전치상) 혐의로 기소된 A씨(37)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진 B씨(59)에겐 징역 4개월의 실형을 내렸다. A씨는 지난해 7월30일 오전 4시30분께 경기 남양주시 한 도로에서 자신이 몰던 BMW 차량으로 앞서가던 B씨의 쏘나타 차량 후미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B씨는 갈비뼈를 다쳐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었다. A씨는 고양시에서 사고 장소에 이르기까지 40㎞ 구간을 술에 취해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57%로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다. A씨는 2019년에도 음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