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중동 뷰티 시장 공략 박차… 자체 화장품 브랜드 UAE 진출|동아일보

|

[ad_1]

UAE 거점 삼아 중동 공략 본격화

색조 화장품 PB 브랜드 ‘웨이크메이크’ 선봉

향후 기초 화장품 PB 등 순차 출시

최근 중동 시장 잠재력 부각

CJ올리브영이 중동 시장 진출 첫 자체 화장품 브랜드로 웨이크메이크를 선정했다.

CJ올리브영이 중동 시장에서 K-뷰티 알리기에 나선다.

CJ올리브영은 자체 화장품 브랜드(PB)를 앞세워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중동 뷰티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중동 여심을 사로잡기 위한 첫 PB 브랜드로 웨이크메이크(WAKEMAKE)를 낙점했다고 한다.

웨이크메이크는 올리브영이 지난 2015년 선보인 자체 색조 화장품 브랜드다. 색조가 발달한 중동 뷰티 시장 특성을 고려해 다채로운 컬러와 선명한 발색이 특징인 웨이크메이크를 첫 수출 브랜드로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중동지역은 산업 전반에 대한 잠재력이 부각되면서 최근 많은 관심을 받는 지역이다. 올리브영은 30대 미만 인구가 많아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높은 아랍에미리트(UAE)를 중동 공략 거점으로 선택했다.

웨이크메이크의 경우 작년 8월 현지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 아마존과 눈닷컴에 입점했고 지난달부터는 세포라와 페이시스 등 현지 오프라인 매장까지 판매처를 확대했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현지에서 ‘철벽 펜 아이라이너’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히잡으로 얼굴을 가리는 여성들이 아이 메이크업에 관심이 많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지속력이 강점인 해당 제품은 아마존 입점 3개월 동안 고객 평점 4.5점을 기록하면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아이라이너와 함께 아이섀도우와 아이브로우 등 눈에 포인트를 주는 제품도 관심이 높다고 올리브영 측은 전했다.

올리브영은 웨이크메이크에 이어 올해 브링그린(BRING GREEN) 등 자체 기초 화장품 브랜드의 UAE 진출도 준비 중이다. UAE를 거점으로 삼아 주변 국가 진출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현지에서 가격과 품질 경쟁력이 우수한 K-뷰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로 자체 브랜드 수출을 통해 중동 시장 동향을 면밀히 살펴 나갈 계획”이라며 “K-뷰티 성장 기회 요인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해 한국 화장품의 세계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리브영은 해외 150여개 국가 소비자를 대상으로 역직구 플랫폼인 ‘글로벌몰’을 운영하고 있다. 취급 품목 70% 이상을 중소기업 상품으로 구성해 해당 업체 수출 판로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몰은 론칭 이듬해인 2020년부터 작년까지 연평균 매출이 85% 증가하면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