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선수도 주주로 참여하는 영리법인 신설|스포츠동아

|

[ad_1]

PGA 투어 커미셔너 제이 모나한(왼쪽)과 FSG의 소유주이자 SSG의 매니저인 존 헨리가 ‘PGA 투어 엔터프라이즈’ 설립에 대한 협약을 마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 PGA 투어

SSG(Strategic Sports Group)로부터 30억 달러(4조 원)를 투자받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1일(한국시간) 선수들도 주주로 참여하는 영리법인 ‘PGA 투어 엔터프라이즈’를 설립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새로운 영리법인 엔터프라이즈의 경영은 PGA 투어가 담당하고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가 최고경영자(CEO)를 맡는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를 비롯해 패트릭 캔틀레이(이상 미국) 등 현역 선수 6명이 포함된 PGA 투어 정책이사회는 엔터프라이즈 설립과 운영 방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해 힘을 실었다. 엔터프라이즈의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경력과 성과, 기여, 향후 참여도, 봉사 등에 따라 200여명에 가까운 선수들에게 주식을 나눠줘 주주로 참여하게 한다는 점. 정책이사회 선수 이사들은 “엔터프라이즈와 SSG 간의 역사적인 파트너십은 현재와 미래의 선수들이 재정적, 전략적으로 PGA 투어에 더 많이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30억 달러를 조성해 투자하는 SSG를 주도한 펜웨이 스포츠 그룹은 엔터프라이즈의 영업 관련 고문 역할을 맡는다. 펜웨이 스포츠 그룹은 보스턴 레드삭스, 리버풀 FC 등을 소유한 스포츠 전문기업 집단이고 SSG에는 뉴욕 메츠 소유 기업 코헨 프라이빗 벤처스, 애틀랜타 팰컨스 구단주 아서 블랭크 등이 참여했다.

제이 모나한 커미셔너는 “PGA 투어 회원들이 자신들 리그의 주인이 될 수 있게 함으로써 우리는 PGA 투어의 성공을 위한 선수들의 집합적인 투자를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며 의미를 부여한 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주도하는 LIV 골프와의 합병 협상에 대해 “잘 진행되고 있으며 곧 결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