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설 연휴 전 고소 공지 “여러 건 수사·조사 진행 중”

|

[ad_1]

광야 119 공식 홈페이지 캡처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된 모든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한 권리 침해 행위와 관련해 선처 없이 원칙대로 강경 대응하겠다고 고소 공지를 냈다.


SM 측은 소속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만든 신고 센터 광야 119(KWANGYA 119)에 ‘아티스트 권리 침해 행위 대응 안내 및 당부 말씀’이라는 제목의 공지를 8일 올렸다. 각 아티스트 공식 소셜미디어에도 같은 내용이 게재됐다.

SM 측은 강타,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레드벨벳, NCT 127, NCT 드림, 웨이션브이, 에스파, 라이즈, NCT 위시, 긴조, 임레이, 레이든 등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 침해 행위와 관련한 다수의 신고가 광야 119를 통해 접수됐다며 진행 상황을 알렸다.

“이렇게 접수된 팬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와 자체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하는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사생활 침해 등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끊임없는 범죄 행위에 대하여, 법무법인(유한) 세종과 함께 지속적인 대응”을 해 오고 있다는 게 SM 측 설명이다.

권리 침해 행위 예시로는 △사실이 아니고 근거조차 없는 악성 루머를 만들어 소속 아티스트의 인격권 및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 △소속 아티스트를 사칭하거나 스토킹하는 행위 △소속 아티스트의 초상을 무단으로 사용하여 음란한 사진과 영상물을 제작하거나 이를 배포하는 행위 △아티스트를 공연히 비방할 목적으로 모욕하는 행위 등을 들었다. SM 측은 “이에 대하여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으며, 현재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에서 여러 건의 수사 및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수사 및 조사 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상세하게 안내드릴 수 없는 점 양해하여 주시기 바라며, 당사는 이러한 범죄 행위에 대하여 좌시하지 않고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원칙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니,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아티스트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과 관심을 기반으로 팬 여러분의 귀중한 시간을 할애하여 신고 및 제보해 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광야 119’에서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하여 모든 방면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