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과 불공정경쟁" 속타는 韓이커머스…정부는 경청만

|



알리익스프레스 등 중국발 이커머스의 국내 시장 침투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국내 이머커스들은 공정한 경쟁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정부는 즉각 대안을 제시하지는 않은 채, 주기적으로 업계와 간담회를 가지며 규제 완화, 지원책 마련 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경희 중견기업정책관 주재로 한국유통학회, 네이버, 쿠팡, 11번가, 지마켓, SSG닷컴 등 국내 이커머스 업계와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기울어진 운동장의 해결을 희망했다. 주로 국내 업체의 제품은 KC인증 등 절차를 받아야 판매할 수 있어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지만, 중국 이커머스는 그러한 제한 없이 유통될 수 있어 불공평하다는 취지였다.

이미 인건비 등의 차이로 중국 제조업체들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열세인 상황에서 추가적인 규제까지 받아야 하기에 최소한의 ‘균형’은 맞춰달라는 요구다.

하지만 중국 제품에 대한 규제 강화가 가능할지 여부에 대해 산업부는 즉답을 피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산업부만의 문제는 아니고 관세청 등 다른 부처와의 조율도 필요한 사안”이라며 “상대적으로 온라인 영역이 정책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던 부분이 있어서 균형있게 만들고자 하는 것이고, 그러다보면 온라인 쪽 정책들이 발굴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규제 완화가 될 수도 있고, 지원 정책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해 다시 한 번 정리를 하고, 어떻게 협의할 것인지 검토할 것이며, 주기적으로 업계와 모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이커머스에서는 국내 셀러들의 제품을 해외에 판매하는 ‘역직구’ 활성화 정책도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중국, 미국 등 해외직구가 활성화되면서 온라인 쇼핑 무역 수지가 적자 상태인데, 역직구의 경쟁력을 높여 이를 상쇄하자는 취지였다고 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주기적으로 업계와 만나다 보면 다양한 측면의 온라인 정책이 발굴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외 사례 등도 계속 참고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산업부는 두 달 전에도 이커머스 업계를 소집해 중국 플랫폼 관련 대응책을 논의한 바 있다. 당시에는 알리, 테무 등 중국 업체들의 한국 진출이 체감되는 수준은 아니었지만, 최근 들어 막대한 마케팅 전략을 통한 공세가 더 강해지며 국내 이커머스 업계의 위기감은 더 커지는 상황이다.

아이지에이웍스 마케팅클라우드에 따르면, 지난달 알리와 테무의 월간 활성이용자 수(MAU)는 각각 561만명, 459만명에 달한다. 특히 지난해 7월 공식 진출한 테무는 같은해 8월 이용자가 33만여명에 불과했다. 테무는 1월 신규 설치 건이 222만건에 달하며 쇼핑 부문 1위를 기록했고, 알리도 60만 건으로 3위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중국 이커머스들이 막대한 마케팅 비용을 통해 아주 공세적으로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라며 “정부도 쉽지는 않겠지만 우리 업계만 추가 규제를 받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해결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