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고추 커피’ 화제…하루에 300잔 팔린다|동아일보

|


매장 직원 “생각보다 맛 괜찮다”

중국의 한 카페가 ‘고추 커피’를 출시해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다.

4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출시된 이 고추 커피엔 얇게 썬 고추와 고춧가루가 들어간다.

이 고추 커피는 중국 동부 장시성 간저우시에 있는 장시 커피의 신메뉴다. 장시성은 중국의 쓰촨성, 후난성과 더불어 매운 음식을 가장 많이 먹는 지역이다.

‘장시 스파이시 라떼’로도 불리는 이 커피의 가격은 20위안(약 3700원)이다. 하루에 최대 300잔의 매출을 올렸다고 전해진다.

매장 직원은 “별로 맵지 않다”며 “이 커피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이상하지 않다”고 말했다.

직원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신메뉴 피드백을 요청했고, 대부분 긍정적인 평을 남겼다고 전했다.

중국의 맛집 앱 따종디엔핑(大?点?)의 한 후기 작성자는 “고추 커피는 나쁘지 않다”며 “약간 매콤하고 단 맛이다”는 후기를 남겼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고추 커피’에 대한 부정적인 기색을 보였다. 중국에서만 서비스되는 소셜미디어 도우인(?音)의 한 사용자는 고추 커피에 대해 “터무니없이 비정상적”이라고 비난하는 댓글을 달았다.

또 다른 사용자는 “이 커피는 창의적이지만, 마신 후 탈이 나지 않을지 걱정돼 마시지 않겠다”고 했다.

SCMP는 최근 몇 년 동안 중국 전역에서 등장했던 혁신적인 커피를 조명했다.

지난해 중국의 커피 체인 루이싱커피(瑞幸??)는 고량주 마오타이를 넣은 커피를 출시했다. 이 음료를 사기 위해 고객들은 몇 시간씩 줄 서기도 했다.

저장성 동부의 한 카페에선 라떼에 으깬 달걀 프라이를 넣었고, 2021년 산시성 북부의 한 카페에선 식초를 넣은 아메리카노를 판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