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쇼핑 앱 ‘테무’ 무서운 성장…월간 사용자 459만명 5달만에 1261% 급증|동아일보

|


중국 쇼핑 플랫폼 테무(Temu)의 월간 사용자 수(MAU)가 올해 1월 459만명을 기록했다. 전년 8월 33만명 대비 1261% 증가한 수치다.

신규 설치 건수 또한 지난해 9월부터 1위를 유지하고 있어, 쇼핑 부문 애플리케이션(앱)의 신흥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14일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테무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쇼핑 업종 신규 설치 순위에서 1위를 기록했다.

테무의 업종 점유율 또한 지난해 8월 4.93%에서 9월 15.98%로 급상승했다. 올해 1월 기준으로 쇼핑 앱 점유율 22.64%를 차지한다. 2위인 당근은 6.48%다.

신규 설치 건수 또한 지난해 9월부터 급상승했다. 테무의 신규 설치 건수는 지난해 8월 기준 41만건이었으나, 9월 128만건, 10월 139만건으로 증가했다. 올해 1월 기준 테무의 신규 설치 건수는 222만건이다.

MAU도 올해 1월 기준 460만명이다. 지난해 9월 135만명을 기록한 이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로, 지난해 12월 기준 360만명을 기록했다.

방치형 게임 ‘버섯커 키우기’는 지난 1월20일 기준 출시 30일 만에 국내 게임 매출 1위를 달성했다. 1월 총 사용 시간은 2150만 시간으로, 게임 전체 점유율의 2.56%를 차지했다.

지난해 내내 게임 부문 월간 사용자 수(MAU) 1위를 차지했던 로블록스는 ‘브롤스타즈’에 선두를 내줬다. 지난해 11월 사용자 수 3위, 12월 2위를 차지했던 브롤스타즈는 올해 1월 로블록스와 11만명의 차이를 내며 MAU 1위에 안착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