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제 순항미사일 초대형 전투부 위력 시험 진행”|동아일보

|


조선중앙TV=뉴시스

북한은 지난 2일 서해상에서 순항미사일 대형 전투부 위력 시험과 신형 반항공(反航空·지대공)미사일 시험 발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북한 미사일총국은 대변인 발표를 통해 “전날 진행한 시험들은 신형 무기 체계들의 기능, 성능, 운용 등 여러 측면에서의 기술 고도화를 위한 총국과 관하 국방과학연구소들의 정상적 활동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 정세와는 무관하다”며 “해당 시험들은 주변 국가의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11시경 북한이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하는 것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비행시간은 몇십 분 정도에 그쳤고, 사거리도 지난달 30일 ‘화살-2형’ 발사 때보다 짧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기존에 발사된 순항미사일 보다 탄두의 크기를 키웠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번에 발사한 순항미사일은 외관이 기존보다 굵어졌다”며 “순항미사일에 핵탄두를 탑재하려는 것을 과시하려는 용도가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신형 지대공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선 “북한이 대공미사일은 번개 5호·번개 6호까지 실험했는데, 신형이라면 이를 개량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는 각각 러시아의 S300·S400 미사일을 모방한 것인데 최근 북러 협력 분위기 속 (신형 지대공미사일이) 등장했다는 점에서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부터 잇따라 순항미사일을 쏘고 있다. 전날 발사는 올해 들어 순항미사일로는 네 번째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