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부영 ‘1억 출산장려금’ 관련 “세제혜택 등 지원방안 강구”

|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최근 기업에서 대규모 출산지원금 지급 등 저출산 극복을 위한 노력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기업의 자발적인 출산 지원 활성화를 위해 세제혜택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즉각 강구하라”고 주문했다.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앞서 부영그룹은 2021년 이후 출산한 임직원에게 자녀 1명당 현금 1억 원을 출산장려금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부영그룹은 2021년 이후 태어난 직원 자녀 70명에게 1인당 1억 원씩, 총 70억 원을 지급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