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윤한덕 센터장 5주기… 한동훈 “누굴 기억하느냐가 사회의 품격 말해줘”|동아일보

|


5년 전, 누군가의 생명을 지키려다 자신을 희생한 의사가 있었다. 2019년 2월 설 연휴 기간 응급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 중앙응급의료센터를 지키다가 과로사한 故 윤한덕 센터장(당시 50세)이다. 이달 4일은 그가 집무실에서 급성 심정지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지 5년이 되는 날이다. 윤 센터장의 5주기를 앞두고 그의 모교인 전남대와 정치권 등에서 추모의 물결이 일고 있다.

2019년 2월 10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 동아일보DB

2일 오후 4시 전남 화순군 전남대 의대 의학도서관에서 윤한덕 기념사업회 주최로 윤 센터장의 5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서해현 기념사업회장(서광병원장)은 “고인은 응급환자가 제때 필요한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환자 중심 응급의료체계를 한평생 꿈꿨다”라며 “우리는 그의 이상을 존경하며 동시에 그의 희생을 안타까워한다”고 말했다. 기념사업회는 전남대 의대 동문을 주축으로 윤 센터장을 기리는 사업을 하고 있다.

추모식에 이어 진행된 제3회 윤한덕상 시상식에서는 노영선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윤한덕상을 받았다. 노 교수는 중증·응급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할 수 있는 중증환자공공이송센터를 고안하고, 교통사고 사망률에 관한 연구를 통해 고속도로 뒷좌석 안전띠 의무화 조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윤한덕상은 윤 센터장을 기리고 공공의료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격려하기 위해 전남대 의대 등이 2022년 제정했다.

2일 전남 화순군 전남대 의대 의학도서관에서 열린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5주기 추모식 겸 제3회 윤한덕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인 노영선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윤한덕 기념사업회 제공2일 전남 화순군 전남대 의대 의학도서관에서 열린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5주기 추모식 겸 제3회 윤한덕상 시상식에서 수상자인 노영선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윤한덕 기념사업회 제공

한편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윤한덕 선생님은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를 반석에 올려둔 분이었고, 공익을 위해 본인의 모든 걸 바쳤던 분”이라고 말했다. 기자들과 만나 정치 현안에 대해 문답을 주고받은 자리에서 “한 말씀 더 드리고 싶다”라며 한 위원장이 먼저 꺼낸 말이었다. 그는 “어떤 사회가 누구를 배출했느냐에 못지않게 누구를 기억하느냐도 그 사회 품격을 말해준다고 한다”라며 윤 센터장을 추모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이 2019년 2월 유족의 동의를 얻어 공개한 故 윤한덕 센터장의 집무실 사진. 윤 센터장은 사진 속 간이침대에서 거의 매일 잠을 청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윤 센터장을 추모하며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 가슴을 더 아프게 한다”고 했다. 침대 옆 금색 보자기로 싼 물품은 설에 가족에게 줄 선물이었다고 한다. 닥터헬기 모형은 국내 닥터헬기 도입을 주도한 윤 센터장이 대형 기종이 필요하다고 보고 모형을 구해 집무실에 둔 것이다. 국립중앙의료원 제공국립중앙의료원이 2019년 2월 유족의 동의를 얻어 공개한 故 윤한덕 센터장의 집무실 사진. 윤 센터장은 사진 속 간이침대에서 거의 매일 잠을 청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윤 센터장을 추모하며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 가슴을 더 아프게 한다”고 했다. 침대 옆 금색 보자기로 싼 물품은 설에 가족에게 줄 선물이었다고 한다. 닥터헬기 모형은 국내 닥터헬기 도입을 주도한 윤 센터장이 대형 기종이 필요하다고 보고 모형을 구해 집무실에 둔 것이다. 국립중앙의료원 제공

윤 센터장은 생전에 몸을 돌보지 않고 일하며 응급의료전용헬기(닥터헬기) 도입과 권역외상센터 설립,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등에 앞장서 왔다. 근로복지공단은 그가 숨지기 전 석 달 동안 주 평균 122시간을 근무했다는 조사 결과를 밝히기도 했다. 정부는 이런 공로를 인정해 윤 센터장을 2019년 국가유공자로 지정했다. 민간인이 국가유공자가 된 건 1983년 미얀마 아웅산 테러 사건 당시 숨진 민병석 대통령 주치의와 이중현 동아일보 사진기자 이후 36년만이었다.

국민의힘

국민의힘, 지역구 공천 접수자 총 847명…경쟁률 3.35대 1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