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차세대 로켓 H3 15일 발사 시도…관측위성 탑재 안 해|동아일보

|


작년 3월 발사 실패 후 1년여만에 재도전

일본의 차세대 대형 로켓 H3 2호기가 오는 15일 발사된다.

13일 지지(時事)통신에 따르면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15일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H3 2호기를 발사할 예정이다.

앞서 JAXA는 지난해 2월17일 H3 1호기 발사를 시도했으나 주엔진을 켠 뒤 보조로켓 점화 직전 이상을 감지하고 발사를 연기했다. 이후 3월7일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H3 1호기를 발사했으나 2단 로켓이 점화되지 않자 파괴 명령을 보내 발사는 실패했다.

JAXA는 미쓰비시중공업 등과 원인 규명에 착수, 11개월 만에 2호기 발사를 앞두고 있다.

일본의 대형 로켓 H2A의 퇴역이 올해로 예정된 가운데, JAXA는 유럽의 최신 대형 로켓 아리안6호 등 H3의 라이벌이 될 신형 로켓이 올해 발사를 계획하고 있는 만큼 조기에 발사 재개를 목표로 하는 방침을 정하고, 부품의 절연 강화나 불필요한 부품을 제외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발사 실패 직후부터 시작된 원인규명 작업을 통해 과전류가 감지된 2단 엔진의 전기계통을 중심으로 비행 중 데이터와 제조 시 기록, 재현시험 등을 조합해 원인을 찾고 착화장치 내 부품의 합선 등 문제의 원인을 세 가지로 압축했다.

당초 계획에서는 H3 2호기에 지구 관측위성 ‘다이치 4호’를 탑재할 예정이었지만, 1호기의 실패에 따라 탑재를 보류하기로 했다. 대신 다이치 3호와 질량이나 무게중심을 거의 동일하게 한 성능 확인용 실험장비(높이 약 4m, 무게 약 2.6t)를 싣기로 했다.

또 캐논 전자가 개발한 관측위성(무게 약 70㎏)과 우주시스템개발이용추진기구 등 초소형 위성 2기도 탑재된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