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트럼프, 부통령 후보로 흑인 상원의원·여성 주지사 언급|동아일보

|


“당분간 지명 않을 것”

미국 공화당의 유력 대선후보로 꼽히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부통령 후보로 팀 스콧 상원의원과·크리스티 놈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를 들었다.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모닝퓨처스와의 인터뷰에서 부통령 후보를 언제 지명하느냐는 질문에 “당분간은 아니다. 공화당에 훌륭한 사람들이 많지만 당분간은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에게 좋은 사람들이 많다면서 “나는 전화를 했다. 팀 스콧과 그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당신은, 당신 스스로에게 보다 나에게 훨씬 좋은 후보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내가 그를 지켜봤을 때 그는 괜찮았다. 그는 훌륭했으나 낮은 자세였다”며 “그가 지난 주에 나를 변호하고 옹호하며, 나를 위해 싸우는 것을 봤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성인 놈 주지사가 자신에 대해 칭찬한 말도 거론했다. 놈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그를 결코 이길 수 없기 때문에” 맞서지 않을 것이라며 경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놈 주지사가 자신을 위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싸웠다”고 말했다.

흑인인 스콧 상원의원과 여성인 놈 주지사는 지난 수개월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부통령 후보로 부상해왔다.

트럼프 기소

트럼프 “파월 연준의장 정치적… 재집권 땐 교체할 것”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