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원모 경기 험지 재배치 검토…인요한엔 서대문갑 출마 요청|동아일보

|


서병수-김태호-조해진 낙동강벨트 험지 출마
국민의힘이 텃밭인 서울 강남을 공천을 신청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 이원모 전 대통령인사비서관을 경기 험지로 재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인요한 전 혁신위원장에게 근무지인 세브란스병원이 위치한 서울 서대문갑 출마를 요청했다. 다만 인 전 위원장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출마는 생각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12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전 비서관은) 강남 등은 가기 어려울테고, 본인도 그렇게 하지는 않겠다는 것이니 도전적으로 붙어볼 수 있는 곳을 찾아봐야 할 것 같다”면서 이 전 비서관의 험지 차출을 시사했다. 차출 지역으로는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탈환을 노리는 경기 수원과 고양 지역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 전 비서관은 여당 텃밭인 서울 강남을에 공천을 신청한 뒤 ‘용산 참모 출신이 양지만 찾는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이 전 비서관은 7일 “당에서 험지보다 더한 사지(死地) 출마를 결정해도 전적으로 따르겠다”는 입장을 냈다.

이와 함께 당은 부산 해운대갑에 공천을 신청한 윤 대통령의 또 다른 측근 주진우 전 대통령법률비서관 등 용산 대통령실 출마자들에 대해선 경선 참여를 원칙으로 삼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중진 험지 출마’ 대상자로 거론되던 김기현 전 대표(4선·울산 남을)에 대해서는 그동안의 당 기여도를 고려해 현 지역구로 그대로 출마하게 하는 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다. 정 위원장은 “당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는 등 김 전 대표는 당에 상당히 기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내에선 울산 지역 특성상 김 전 대표를 울산 내 험지로 이동시키면 울산 지역구 전반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서병수 의원(5선·부산진갑), 김태호 의원(3선·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조해진 의원(3선·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은 당의 요청을 수용해 각각 부산 북-강서갑, 경남 양산을, 김해 지역 등 낙동강벨트 험지 출마 뜻을 밝혔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권구용 기자 9drago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