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장동혁 “尹 담화, 제3지대 합당에 부각 안 된 측면”

|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동혁 사무총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담화’ 직후 이어졌던 설 연휴 민심과 관련, “국민들께서 다양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다”고 판단했다.
 


장 사무총장은 12일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의 담화가) 효과가 별로 없다는 뜻으로 들린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효과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3당이 합당하고 다른 이슈들이 있으면서 (윤 대통령의 담화가) 부각되지 않은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오히려 제가 지역에 다녔을 때 이 부분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당내 김경율 비대위원이 “아쉽습니다”라고 담화에 대한 반응을 내놓은 데 대해선 “다양한 평가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윤 대통령이) 아쉬움에 대해서 나름대로 진솔한 설명을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당내 반응이 엇갈림을 인정하면서 사견을 전제로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생각과 같음을 드러낸 발언이다.
 
설 연휴 중 제3지대 제 정당들이 ‘개혁신당’으로 합당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선 ‘어느 지역에 출마 후보를 내는지’ 여부를 중요한 변수로 진단했다. 장 사무총장은 “(현역 의원을) 컷오프를 한다면 출마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경선 범위를 정하는데 있어서도 그 지역에 제3신당에서 어떤 후보가 나오는지에 대해서 당연히 관심 갖고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전략공천(단수추천‧우선추천) 지역구를 선정하는 문제, 경선을 하더라도 현역의원을 포함시킬지 여부 등에 있어서 개혁신당의 등장이 변수라고 봤다. 현역 의원을 경선에서 배제해 탈당하게 하는 흐름을 최소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선거법에 의해 경선에 참여한 인사들은 출마할 수 없지만, 컷오프돼서 경선에서 배제된 인사들은 제3당으로 입당해 출마할 수 있다.
 
한편 “한동훈 위원장의 개인적 인기가 당 지지율로 수렴이 돼야 되는데 거기서 약간 갭(격차)이 발생한다”는 지적에는 “아직 약간은 갭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원인에 대해 “분석 중에 있다. 어려운 문제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한 위원장과 당 이미지의 ‘미스매치’ 지적에 대해선 “그런 부분을 한 원인으로 잡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바뀌어 갈 거라고 하는 기대가 조금씩 생겨나고 있지만, 한 위원장에 대한 인기나 관심이나 기대만큼 그대로 그것이 일치돼서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그렇게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