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M61 기관포 등 11개 무기체계 성능 빠르게 개선키로|동아일보

|


방사청,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과 업무위탁 협약

M61 기관포 등 우리 군의 11개 무기체계 성능개선이 한층 더 빨라질 전망이다.

방위사업청과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은 13일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에서 ‘24년 현존전력성능극대화사업 업무위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존전력성능극대화사업은 군에서 운용 중 또는 생산단계인 무기체계의 성능 및 품질 개선 필요사항을 신속하게 조치하기 위해 방위사업청이 2021년부터 운영 중인 제도이다. 2023년에는 신속원과 국방기술품질원을 사업관리 전문기관으로 지정했다. 현재 신속원은 5개 사업을 수탁 받아 관리 중이다.

방위사업청은 ’24년 현존전력성능극대화사업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 성능개선’ 등 22개 사업을 선정 후, 이 중 11개 사업을 신속원과 업무위탁을 통해 계약 및 사업관리 업무를 전담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위탁사업에는 약 54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신속원은 오는 2026년까지 ▲TICN 이동통신시스템 전투효율성 개선 ▲항해레이더(SPS-300K) 품질향상 ▲대포병탐지레이더(Arthur-K) 임무수행능력 및 안전성 향상 ▲TOD-III 전투효율성 및 편의성 개선 ▲대해상 발칸 전투효율성 개선 ▲MLS-I 통합기관감시제어장치 성능개선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II 성능개선 ▲수상함 침로지시기 성능개선 ▲저고도레이더(FPS-303K) 전투효율성 개선 ▲P-3 시뮬레이터 성능개선 ▲TA-50 모의비행장비(SIM, CPT) 성능개선 등 11개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한다.

신속원은 2월 중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3월중에 입찰공고 예정이다.

변용관 신속원 원장은 “사업관리기관인 신속원은 수요군의 개선 필요사항을 적기 개선하기 위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