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계대상 1호, ‘요르단 유일 유럽파’ 알타마리 막아라|동아일보

|


7일 0시 요르단과 아시안컵 준결승전

프랑스 몽펠리에에서 뛰는 알타마리

발 빠르고 돌파력 좋아 한국에 위협적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요르단을 꺾고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승전 진출을 위해서는 무사 알타마리(몽펠리에)를 막아야 한다.

클린스만호는 7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아시안컵 준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달 20일 요르단을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만나 2-2 무승부에 그친 바 있다. 리턴 매치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알타마리를 잘 막아야 한다.

요르단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3위인 한국과 달리 87위에 그치는 약체다. 유럽 5대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는 한국과 달리 대부분이 자국 리그에서 뛴다. 객관적 전력에서는 한국이 우위다.

하지만 선수 개개인의 능력은 나쁘지 않다. 특히 측면을 포함해 수비 라인 전체가 흔들리고 있는 한국의 약점을 공략할 수 있는 발 빠른 자원들이 많다. 그중 가장 경계해야 하는 선수가 알타마리다.

알타마리는 2023~2024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에서 16경기 출전 3골3도움으로 좋은 컨디션을 보였고, 대표팀에서도 주축으로 활약하고 있다.

한국 경기에선 직접적인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으나, 폭발력 있는 움직임으로 한국 수비진을 괴롭혔다.

하지만 지난 2차전과 달리 이번 준결승전에는 알타마리를 완벽히 막아냈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결장한다.

김민재는 지난달 15일 바레인전(3-1 승)에 이어 8강 호주전에서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 징계로 4강전에 뛸 수 없다.

김영권, 정승현(이상 울산 HD), 박진섭(전북현대) 등이 김민재의 빈자리를 충분히 채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월드클래스 수준의 김민재를 쓸 수 없는 건 한국에 악재다.

기대 요소가 없는 건 아니다. 알타마리의 컨디션이 온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타지키스탄전 이후 알타마리가 부상을 당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실제 알타마리는 팀 훈련 대신 개인 훈련으로 한국전을 대비했다.

후세인 아모타 요르단 감독도 지난 5일 진행된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선수 보호를 위해 알타마리는 다른 훈련을 했다. 내일은 준비될 것이다. 그는 중요한 선수”라며 “알타마리뿐 아니라 모든 선수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알타마리뿐 아니라 최전방 공격수인 야잔 알나이마트(알 아흘리)도 주의해야 한다.

한국전에서 득점을 기록한 것은 물론, 이번 대회 2골2도움으로 꾸준한 경기력을 자랑 중이다.

한국이 호주에 패배하며 준우승에 그친 지난 2015 호주 대회 이후 9년 만의 결승 진출을 위해선 탄탄한 수비력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도하(카타르)=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