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따뜻한 2월’ 하루만에 전국 눈·비…16일 아침 영하로 ‘뚝’|동아일보

|


일부 지역에서 영상 20도까지 오르며 봄기운이 완연했던 날씨가 하루 만에 바뀌며 15일 전국에 강풍이 불고 눈비가 내렸다. 16일에는 눈비가 대부분 그치겠으나 아침 기온은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전국 아침기온은 서울 영하 2도, 대전 영하 3도, 강원 춘천 영하 5도 등 전국이 영하 7도~영상 3도로 대부분 영하권으로 예상된다. 오전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대 시속 55km의 강한 바람도 불 것으로 보인다.
주말인 17일에는 최저기온이 영하 8도~영상 2도, 최고기온이 영상 4∼11도로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포근한 날씨를 보인 14일보다는 5∼10도 떨어진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기온이 떨어지면서 눈이나 비가 내린 지역에는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도 있을 것”이라며 “급격한 기온변화로 인한 건강관리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15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1.2도를 기록하며 관측 사상 두번째로 따뜻한 2월 날씨(18.3도)를 기록했던 전날보다 17도 가량 떨어졌다. 또 전국적으로 매서운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는 영하 2도를 밑돌았다. 강원 영동 지역에는 진부령(17.9cm), 향로봉(17.5cm), 속초(6.9cm) 등에 많은 눈이 내렸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