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단체 ‘의대 증원’ 지지 선언…“의사들, 현장 떠나선 안돼”|동아일보

|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회관 앞으로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2023.5.17. 뉴스1

대한간호협회(간협)가 14일 “대한민국 65만 간호인은 의대 정원 확대를 통한 정부의 의료 개혁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간협은 이날 오전 국회 앞에서 ‘의료 개혁 적극 지지 및 의료 정상화 5대 요구사항 추진 촉구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국민들의 생명이 위협받는 현실에서 의료인이라면 당연히 국민들 편에 서야 하지만 82%의 의사들은 의료 개혁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고, 의사단체는 개혁 반대를 위한 집단행동을 준비하고 있다”며 “대한간호협회는 국민의 편에 서서 의사의 본분을 지키는 18% 용감한 의사들을 지지한다. 이들이야말로 진정 국민을 살리는 의사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료인의 제1책무는 환자의 건강과 생명 보호”라며 “의사단체는 의료인의 본분을 지켜야 한다. 국민들의 생명을 지키는 의료인은 어떤 순간에도 국민들을 지키는 현장을 떠나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의사들이 두려워할 것은 정부가 아니라 국민들”이라며 “대한민국 65만 간호인은 어떠한 순간에도 국민들 곁을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간협은 “초고령사회와 지방 소멸이 동시에 진행돼 지역 의료가 붕괴되는 현실에서 국민을 지키기 위한 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국민의 건강권 확대를 위한 5대 핵심과제를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구체적으로 ▲대리수술 등 불법 의료행위 근절책 마련 ▲간호간병 국가책임제 실시 ▲지방의료 불균형 문제 해결 ▲노인·만성질환 문제 해결 위한 재택간호시스템 대폭 확대 ▲간호서비스 보장 위한 법 제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의대 정원 확대

의대 열풍에…연고대 정시 최초 합격자 4명 중 1명 “안가요”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