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대설특보 모두 해제… 밤사이 눈길 교통사고 잇따라|동아일보

|


횡성 둔내면 조항리 교통사고 현장.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강원도 지역에 내려졌던 대설특보가 6일 모두 해제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밤사이 도내에선 눈길 사고가 잇따랐던 것으로 파악됐다.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눈길 사고 접수 출동 건수는 총 13건이며, 7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사고 접수 건수가 7건, 병원 이송이 4명이었음을 감안할 때 밤사이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빙판길이 형성돼 눈길 사고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전날 오후 8시3분쯤엔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조항리의 한 도로에선 60대 운전자가 몰던 렉스턴 차량이 눈길에 미끄러져 4m 아래 하천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운전자가 다쳐 원주의 한 대형 병원으로 이송됐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9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강원 산간 지역에 내린 눈의 양은 인제 조침령 37.3㎝, 강릉 삽당령 37.2㎝, 홍천 구룡령 37.1㎝, 삼척 도계 36.0㎝, 고성 진부령 34.5㎝, 고성 미시령 34.1㎝, 속초 설악동 34.1㎝ 등이다.

영서 지역은 평창 면온 9.1㎝, 정선군 5.3㎝, 홍천 시동 5.1㎝, 원주 신림 4.8㎝, 동해안은 고성 간성 8.5㎝, 북강릉 7.9㎝, 삼척 5.5㎝, 속초 청호 5.5㎝의 눈이 쌓였다.

강원도 지역에 발효됐던 대설특보는 현재 모두 해제된 상태다. 이에 강원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운영을 해제하고, 지자체에 제설 작업을 당부했다.

이번 눈으로 통제됐던 강릉 안반데기길 4.6㎞ 구간은 이날 오전 11시 통행이 재개될 예정이다.

또 전날 결항했던 원주발 제주행 항공기도 이날 운행을 재개한다. 국립공원 탐방로 71곳도 안전 점검을 마친 뒤 통제가 해제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어제(5일)부터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이 많다”며 “교통안전 및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원=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