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위성정당 안 띄운다…“거대 양당 꼼수정치의 상징”|동아일보

|


이준석·이낙연·이원욱·금태섭 등 제3지대 4개그룹 비공개 회동

합당 선언 후 첫 지도부 회동…”위성정당 만들지 않겠다 결정”

개혁신당·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이 뭉친 개혁신당이 오는 4·10 총선에서 비례대표 선출용 ‘위성정당’을 띄우지 않기로 했다.

이들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 모처에서 열린 지도부 첫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원칙과상식 이원욱 의원은 비공개 회의 도중 기자들과 가진 중간 브리핑에서 “통합된 개혁신당에선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겠다는 결정을 했다”며 “위성정당은 위성정당이라고 이름을 붙일 수 없는 가짜 정당이라는 문제 의식이 있었고, 거대 양당 꼼수 정치의 상징(이라고 봤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제3정당이 이번에 만들어졌는데 그런 꼼수를 다시 보여주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원칙과 상식을 잃는 행위”라며 “이번에 설령 지지율이 20~30%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겠다는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제3지대 4개 세력 합당 선언 후 처음 열린 통합 지도부 회의다.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와 김종민·이원욱 의원, 금태섭·김용남 전 의원 등 6명이 이날 참석했다.

이낙연 대표는 머리발언에서 “날짜가 그렇게 길지 않았는데 통합 협상을 이렇게 타결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이준석 대표께서도 큰 마음으로 통합이 잘 이루어지도록 도와주시는 걸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설 연휴 첫날 저희들의 통합 소식에 많은 국민들께서 기대와 관심을 보여주신 데 대해서 감사드린다”며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빨리 지도부를 정식으로 가동해서 이 시기에 필요한 일들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어떻게든 통합이 이뤄졌고 통합은 이제 시작”이라며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상당히 어려운 고비를 잘 넘어서 여기까지 왔고, 나머지 반을 채우는 건 아마 저희의 역량일 것이고 또 저희의 자세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이 식사를 겸한 회동을 통해 나머지 반을 채우는 과정 빨리 해 나가야 된다”며 “우리 국민들 정말 새해 초부터 더 큰 선물을 안겨드릴 수 있게 되면 좋겠다”고 했다.

이들은 설 연휴 첫날인 지난 9일 통합에 합의하고 신당명을 ‘개혁신당’으로 정했다. 새로운미래 출신 이낙연·개혁신당 출신 이준석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고,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낙연 대표가 맡기로 했다. 4개 그룹이 최고위원을 1명씩 추천하기로 했으며, 첫 최고위원회의는 오는 12일 오전 9시 열린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