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4 일주일 전 산 우리가 호구냐”…통신3사 공시지원금 이른 인상 ‘시끌’|동아일보

|


31일 서울 강남구 삼성 강남 스토어에 갤럭시 S24 시리즈가 진열돼 있다. 갤럭시S24 시리즈는 한국,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인도, 싱가포르 등을 시작으로 전세계 120여개국에 순차 출시된다. 2024.1.31. 뉴스1

이동통신 3사가 6일 삼성전자(005930)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 공시지원금을 일제히 상향 조정했다.

정부의 가계통신비 인하 압박 속에 이통 3사가 울며 겨자먹기로 지원금을 확대하면서 기존 구매자들에 관한 ‘역차별 논란’이 우려된다.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는 이날 갤럭시S24 시리즈 공시지원금 확대를 고지했다. 요금제에 따라 SK텔레콤은 최대 48만9000원, KT는 최대 48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달 2일 통신사 최초로 지원금을 올린 LG유플러스(032640)도 이날 추가로 지원금을 확대, 최대 5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했다. 유통망 지원금까지 더하면 최대 57만5000원을 지원받는다. 지난달 31일 공식 출시 후 일주일도 되지 않아 통신 3사 모두 공시지원금을 변동한 것이다.

기존 구매자들 사이에서는 불만이 감지된다.

부친이 사전 예약으로 갤럭시S24를 구매했다는 한 소비자는 “젊은 사람들이야 혜택을 비교해서 더 저렴한 방법으로 사는 게 익숙해져 있지만,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은 혜택을 잘 모르고 금액 할인 폭이 더 크게 느껴지는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는 경우가 있다”며 “우리 아버지도 그렇게 구매한 케이스인데, 지금처럼 갑자기 공시지원금을 높이면 기존에 산 사람들은 차별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당초 통신 3사는 공시지원금 인상에 소극적이었다.

출시 후 빠르게 공시지원금을 올리면 기존 구매 고객 대상으로 역차별 논란이 생길 것이 불 보듯 뻔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도 갤럭시S24 발매 직후 “당장 통신사가 공시지원금을 올릴 가능성은 낮아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재차 통신 3사에 공시지원금 인상을 요청하자 정부 뜻으로 받아들인 통신사들이 줄줄이 지원금을 상향 조정했다.

통신 3사는 기존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보상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지만 아직 뚜렷한 해법이 나오지는 않았다. LG유플러스는 “차액 보상을 검토 중”이라고 했고, SK텔레콤과 KT는 “검토 중”이라고민 전했다.

다만 공시지원금이 올랐어도 아직 25% 요금할인(선택약정·24개월 기준)이 더 저렴한 만큼 통신 3사가 선택약정 혜택을 뛰어넘도록 지원금을 확대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