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벌 조업 나갔다가…고흥서 60대 그물에 숨진채 발견

|


여수해경이 고흥 갯벌에서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 여수해경 제공
전남 고흥에서 갯벌 조업에 나섰던 60대 어민이 양식장 그물에 걸려 숨진채 발견됐다.


11일 여수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쯤 고흥군 포두면 오취리 앞 해상에서 A(69)씨가 갯벌 조업차 외출 후 귀가하지 않는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섰다.

해경은 실종자를 찾기 위해 경비함정과 민간 구조선 등을 동원해 해안가를 중심으로 집중 수색을 벌였다.

해경은 저수심 갯벌 해상을 수색하던 중 신고접수 4시간 만에 사고위치으로부터 약 250m 해상에서 양식장 그물에 걸려 엎드려 있는 A씨를 발견했지만 숨진 상태였다.

해경은 A씨가 이날 새벽 갯벌 조업을 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