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난 아르헨의 비극… 고압선 훔치던 20대 신체 90% 화상 입고 사망|동아일보

|


극심한 인플레이션으로 경제난에 시달리는 아르헨티나에서 20대 청년이 고압선을 훔치다 전신에 화상을 입고 사망했다.

13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 lanacion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에서 지난 11일 에제키엘 프란시스코 쿠라바(21)라가 고압선을 훔치려다 신체 90%에 치명적인 화상을 입고 이틀 뒤에 사망했다.

이 청년은 형(30)과 함께 땅 밑에 묻혀있는 지역 전력공급 고압선을 훔치려다 사고를 당했다.

주정부의 전기 업체가 수리를 위해 땅을 파놓은 틈을 타 형제가 도둑질에 나선 것이다. 이로 인해 동네 전체가 정전됐다.

감전 직후 청년은 옷이 다 타버려 너널 너널한 상태로 땅 밑에서 스스로 걸어 나왔다. 피부도 새까맣게 탄 상태였다. 이 모습을 주변에서 촬영한 영상이 현재 소셜미디어에 퍼지고 있다.

잠시 뒤 경찰과 의료진이 청년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고 이틀만에 숨을 거뒀다. 형은 다치지 않고 경찰서에 구금됐다.

아르헨티나는 극심한 고물가 불경기로 거리의 전화선, 전기선 절도가 빈번하게 벌어지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로 인해 감전 화상 환자도 급격히 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