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에 협조도 안 해”…음주사고 내고 강아지 안고 있던 女[e글e글]|동아일보

|


오토바이를 박은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새벽 시간대 서울 강남에서 발생한 음주 운전 사고 현장 사진들이 공유되면서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강아지를 끌어안고 경찰에 협조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새벽에 집 앞에서 라이더 한 분이 돌아가신 것 같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 씨는 “새벽 5시경 엘리에나 호텔 앞에서 사고가 났다. 20대 여성이 음주 운전을 했다고 하더라”며 “사고를 내고도 강아지를 끌어안고 앉아있다가 경찰이 와도 협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성은) 경찰이 강아지를 분리하려 하자 싫다면서 ‘엄마랑 통화하겠다’고 몇 분간 실랑이를 벌이더니 수갑을 차고 갔다”고 덧붙였다.

A 씨가 올린 사진에는 벤츠 차량이 오토바이를 뒤에서 들이받은 장면이 담겼다. 사고를 당한 오토바이 운전자가 다량의 피를 흘리며 길에 쓰러져 있는 장면과 출동한 경찰이 피해자의 부상 정도를 파악하고 있는 장면도 있었다.

강아지를 안고 가만히 앉아 있는 가해여성.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강아지를 안고 가만히 앉아 있는 가해여성.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그는 음주 운전자로 추정되는 여성이 인도에 주저앉아 있는 뒷모습 사진도 올리며 “절대 음주 운전은 하지 맙시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관련 글을 본 누리꾼들은 “자기가 음주 운전 사고내서 피해자는 길바닥에 누워 사경을 헤매는데 본인은 개나 끌어안고 있는 게 화가 난다”, “술 먹고 운전하는 건 무슨 정신이냐”, “외제차 타고 다니면서 고작 몇만 원 하는 대리비가 아까워서 사람을 죽였냐”, “경찰에 협조 안 하는 건 무슨 정신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e글e글

아랫집에서 들리는 ‘귀신소리’…층간소음 복수한 부부 ‘유죄’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