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중원-수비’ 모두 낙제 ‘역대급 참사’ 남긴 아시안컵|스포츠동아

|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모든 경기에서 승리할 수는 없다.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3위 팀이 87위 팀에게 유효 슈팅 한 번 날리지 못하고 패한 것은 납득이 어렵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오전 0시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경기 내내 요르단의 빠른 공격에 허둥댔고, 공격진 역시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하는 등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0-2로 패했다.

오히려 전반 내내 이어진 조현우의 선방 덕에 2실점으로 끝났다. 조현우가 막아낸 골과 다름없는 슈팅이 모두 실점으로 이어졌다면 더 큰 참사가 났을 것이다.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은 이날 공 점유율에서 70대30으로 앞섰다. 하지만 슈팅 숫자에서는 17개8로 뒤졌다. 또 유효 슈팅은 7대0. 처참한 공격력을 보인 것.

전반 한 차례 골대에 맞고 나온 불운이 이날 한국 공격진에서 나온 가장 좋은 찬스. 후반 막판 조규성은 헐리웃 액션으로 경고까지 받았다.

또 한국은 정교하지 못한 패스로 요르단에게 수차례 기회를 헌납했다. 선제골을 허용하는 장면에서도 무의미한 백패스가 독으로 작용했다.

이어 두 번째 골을 내주는 장면에서는 수비가 여럿 있었으나 무사 알 타마리의 스피드를 이겨내지 못하며 무기력함을 보였다.

알 타마리는 마치 전성기 리오넬 메시처럼 한국 수비진을 자유자재로 휘저었다. 이러한 모습은 전반 초반부터 후반 중반까지 이어졌다.

결국 한국은 공격-중원-수비 모두 처참한 경기력을 보인 끝에 요르단에게 역사상 처음으로 무릎을 꿇었다. 첫 패가 아시안컵 4강이라는 큰 무대.

조별리그 요르단전 2-2 무승부, 말레이시아전 3-3 무승부 때부터 나온 좋지 않은 조짐이 이날 경기에서 모두 터졌다. 한국은 6경기에서 무려 10실점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졸전을 펼친 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전, 호주와의 8강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승리해 기세를 올렸으나, 이날 완전히 무너졌다.

이에 역대 최강 멤버로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린다는 한국은 FIFA 랭킹 87위 요르단에 패해 4강에서 짐을 쌌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