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서/최한나]인재는 무엇으로 일하나… 섬세한 보상과 칭찬의 일상화

|



성과급이 0%일 것이라는 예상지급률이 공지된 것은 작년 말이었지만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직원들이 지난달까지도 기대를 접지 못하고 있었던 것은 동종업계 기업인 SK하이닉스 영향이 컸다. SK하이닉스가 위로금과 자사주를 지급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회사가 이를 염두에 두고 보상 여부를 판단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였다. 사실 어떤 기업의 성과급 지급 여부나 규모는 사내에만 영향 있는 정보라고 해도 무방할 텐데 반도체 업계를 비롯한 주요 기업의 성과급 소식이 해마다 언론을 장식하는 걸 보면 기업의 물질적 보상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큰지 알 수 있다. 수많은 연구 결과들이 물질적 보상이 갖는 취약점을 지적한다. 물질적 보상이 갖는 한계 정도가 아니라 더 나아가 물질적 보상이 위험하다고 강조하는 논문도 적지 않다. 미국의 사회학자 앨피 콘은 물질적 보상은 상이 아니라 오히려 벌이라고까지 했다. 기대한 만큼의 보상을 받지 못하면 사람들이 그것을 벌로 받아들이며 보상 체계에 조종되는 느낌을

One response to “[광화문에서/최한나]인재는 무엇으로 일하나… 섬세한 보상과 칭찬의 일상화”

  1. รับทำเว็บไซต์ wordpress Avatar

    รับทำเว็บไซต์ wordpress รับทำเว็บไซต์ wordpress รับทำเว็บไซต์ wordpress รับทำเว็บไซต์ wordpress รับทำเว็บไซต์ wordpress รับทำเว็บไซต์ wordpress รับทำเว็บไซต์ wordpres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