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앱’ 카카오톡, 유튜브에 밀렸다…사용자 1위 앱 자리 내줘|동아일보

|

[ad_1]

국내 명실상부 사용자 1위 앱 카카오톡이 지난해 12월 1위 자리를 유튜브에 내줬다.

4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의 업데이트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월 이용자 수(MAU) 1위 모바일 앱은 유튜브(4564만5347명)로 나타났다. MAU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서비스를 쓴 이용자 수를 뜻한다. 2위는 카카오톡(4554만367명)으로 유튜브보다 약 10만5000명 적었다. 카카오는 2020년 5월 안드로이드(구글)와 iOS(애플)를 통합한 모바일인덱스 통계가 집계된 이후 줄곧 국내 앱 MAU 1위 자리를 유지해오다 처음으로 2위로 밀려났다. 애초 지난해 12월 MAU는 카카오톡이 유튜브를 근소하게 앞선 것으로 조사됐지만 모바일인덱스의 iOS 데이터 추정치 생성 방법이 업데이트되면서 수치 및 순위가 바뀌었다.

정보기술(IT) 업계는 당분간 유튜브가 1위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12월 유튜브가 1위로 올라선 데 이어 올해 1월에도 유튜브가 1위였다. 1월 격차는 22만3989명으로 지난해 12월보다 더 커졌다.

유튜브의 역전은 이미 예견돼 왔다. 지난해 1월 카카오톡과 유튜브의 MAU 격차는 128만6144명이었지만 그 폭이 갈수록 큭 줄었다. 특히 10대 이하와 20대에서는 이미 2022년 초부터 유튜브가 1위를 차지했다. IT업계 관계자는 “Z세대(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세대)가 선호하는 쇼츠(짧은 호흡의 영상)가 시간이 흐를수록 전 세대를 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카카오톡은 점차 입지가 애매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0, 20대는 메신저로 카카오톡보다 인스타그램의 메시지 기능(DM)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