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23일 창당

|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치러지는 4‧10 총선에 대응해 창당 예정인 자매정당(위성정당) 국민의미래가 당초 15일 출범에서 오는 23일로 일정을 연기했다.
 


앞서 국민의미래 창당준비위는 지난 5~13일 부산·대구·울산·경기·경북·경남 등 6개 시·도당 창당대회를 열고 14일까지 해당 지역 시·도당 등록을 완료한 뒤 15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장동혁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창당을 위한 행정 절차는 사실상 준비가 다 끝났지만, 지도부도 구성해야 하고 현역의원들을 어떻게 배치할지 등 여러 실무적, 실질적인 문제가 남아 있다”고 창당 연기의 배경을 설명했다.
 
위성정당은 비례 의석에서 손해를 보지 않게 하기 위해 여야 모두 지난 21대 총선 당시에도 만들었고, 이번 총선에서도 비슷한 전철을 밟을 예정이다. 위성정당을 만들기 위해선 현재 국민의힘 소속인 현역 의원 중 지역구 출마를 하지 않는 의원들을 ‘꿔주기’ 형식으로 파견해야 한다.
 
하지만 공천 일정이 이제 막 시작 단계이고, 아직 불출마 현역의원이 김웅, 장제원 등 2명밖에 없는 실정이다. 사실상 지도부 구성조차 여의치 않은 상황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미래의 창당 일정이 미뤄지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달 15일 기준 각 정당 의석에 따라 지급하는 올해 1분기 경상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됐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비례정당은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의 꼼수와 협잡에 대응하기 위한 도구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미래의) 대표가 누구냐는 중요하지 않다”며 정치적 의미 부여를 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