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하태경·이혜훈·이영 몰린 서울 중·성동을 후보 재배치|동아일보

|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공관위 2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1.23 뉴스1

국민의힘은 13일 하태경 의원·이혜훈 전 의원·이영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맞붙는 서울 중·성동을 후보를 재배치하겠다고 발표했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로부터 ‘서울 중·성동을도 재조정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거기도 고려 대상”이라고 답했다.

대구·경북(TK) 지역 내 중진 재조정 여부에 대해선 “면접이 끝나봐야 알 것 같다. 동일 지역에 중요 인력이 몰린 경우 재배치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서울 지역에 그런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을 맡았던 인요한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를 세브란스 병원이 자리한 서울 서대문갑에 출마를 요청한 사실과 관련해선 “최근 전화할 일이 있어서 한 번 물어봤더니 지금은 사모님이 반대하신다고 하면서 ‘좋은 아이디어를 제공해주겠다’고 했다”며 “급한 것이 끝나면 당사로 모셔서 도시락 미팅이라도 해볼까 싶다”고 말했다.

공관위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지역구별 후보자 면접 예정인 서울·제주·광주 내 단수 공천 지역을 결정하고 오는 14일 오전 발표할 예정이다.

정 위원장은 “내일 오전에 단수 공천에 들어간다”며 “오늘 저녁에 모여서 의논해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5선 서병수 의원, 3선 김태호·조해진 의원은 당 지도부의 험지 출마 요청을 받아들여 부산·경남(PK)의 격전지 ‘낙동강 벨트’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뉴스1)

22대 총선

총선 57일 앞, 8년만의 3자 구도 시동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