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4.6% “설 연휴에 고향 간다”…20대가 가장 많아|동아일보

|


피앰아이 제공

국민 2명 중 1명 이상이 설 연휴에 고향을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데이터컨설팅 기업 ㈜피앰아이에 따르면 전국 20~6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관련 기획조사를 실시한 결과 54.5%가 올 ‘설 연휴에 고향 방문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1년 전보다 4% 가량 늘어난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61.6%로 가장 많았으며 30대(57.5%), 40대(59%), 50대(55%) 순이었다.

20대가 전년 대비 16.7% 증가한 것은 고물가, 경제 불황 속에 설 연휴 고향을 방문해 위로와 안정을 찾으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설 연휴 고향 방문 의사가 있는 사람 중 32.9%는 ‘연휴 시작 하루 전인 8일 방문하겠다’고 답했으며 설 전날(31%), 설 당일(26.7%), 설 다음날(4.7%)이 뒤를 이었다.

고향 방문 때 자가용 이용 73.2%, 버스(일반버스·고속버스) 11.9%, 기차(일반 여객열차·KTX·SRT·ITX) 7.7%, 지하철 5.2%로 조사됐다.

설 연휴 기간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TV, 게임을 하면서 집에서 쉬겠다는 응답자가 34.6%로 가장 많았고 ‘계획이 없다’(32.6%), ‘국내 여행’(16.3%), ‘밀린 집안 일’(10.2%), ‘해외 여행’(6.3%) 순으로 나타났다.

(대구=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