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中 체류 北 대남공작원 얼굴·생일까지 공개…“다 보고 있다” 압박|동아일보

|


불법 도박 사이트를 제작해 한국 사이트에 판매한 북한 ‘경흥정보기술교류사’ 주요 조직원 신상.(국가정보원 제공)

국가정보원이 북한의 불법 무기 거래, 대남 공작 등 대북 정보수집 활동을 통해 얻은 세밀한 정보를 연이어 공개하며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

올해 4월 한국 총선,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북한이 각종 군사·사이버 도발을 자행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대북 정보수집 활동이 촘촘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정원은 14일 불법 도박사이트를 제작해 한국 사이버범죄 조직에 판매한 북한 IT 공작원 신원과 사이트 개발·판매·운영 실태 전반을 파악했다며 관련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국정원이 공개한 조직은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경흥정보기술교류사’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개인 비자금을 조달·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 산하 조직으로 파악되고 있다.

국정원은 주요 공작원들의 성명(김광명·정류성·전권욱)과 직책,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물론 얼굴이 담긴 사진, 생년월일, SNS 대화 내용, 체류 장소(위성사진), 중국인 위장신분증, 이력서, 결제 수단까지 세세한 정보들을 모두 언론에 공개했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사진 중에는 북한 공작원들의 개별 ‘셀카’나 프로필 사진까지 있었다. 공작 과정에서 제3국의 신원확인 요청에 응하기 위해 촬영한 조직원 3명의 단체 셀카도 공개됐다. 이들이 중국 단둥의 ‘금봉황 복식유한공사’라는 의류공장 기숙사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도 밝히는 등 ‘정밀 추적’의 증거가 속속 공개됐다.

국정원이 북한 공작원들의 사진을 포함해 생년월일까지, 은밀한 정보를 공개한 것은 국정원이 북한의 해외 공작활동을 방대하고도 꼼꼼하게 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 압박을 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정원은 지난달 북한이 팔레스타인 무무장정파하마스에 무기를 지원하고 있다며 한글이 표기된 무기의 ‘증증거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대남 공공작활동뿐아니라 대대북제재를위반한 해외 활동도 면밀히 살피고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정보기관의 활동을 국민에게 선명하게 공개해 소위 ’북풍‘ 등에 대한 우려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월 취임한 조태용 국정원장은 국정원에 활동에 대해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날 발표와 관련 “최근 국내에서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는 사이버 도박 범죄의 배후에 북한이 깊숙이 개입해 있다는 구체적 증거가 국민들에게 최초로 공개됐다”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차후 북한의 관련 활동에 대한 ’증거‘를 지속해서 공개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