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 역영’ 김우민, 자유형 800m는 불참…“계영 800m 집중”|동아일보

|


도하 세계선수권 자유형 400m 金…이후 컨디션 저하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빛 역영’을 선보인 김우민(23·강원도청)이 자유형 800m에 출전하지 않고 쉬어가기로 했다.

대한수영연맹 관계자는 13일 “김우민이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딴 이후 컨디션이 다소 저하됐다. 계영 800m에 집중하기 위해 자유형 800m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도하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800m 예선은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한국시간으로 13일 오후 4시22분께 열렸다. 결승은 15일 오전 1시 열릴 예정이다.

김우민은 지난 12일 벌어진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7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역대 두 번째다. 박태환은 2007년 멜버른,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수확했다.

올해 세계선수권은 여름에 열리던 예년과 달리 겨울에 열렸다. 이에 출전 선수들의 컨디션이 최고조라 보기 힘든 상태다.

김우민, 황선우(강원도청)을 비롯한 한국 대표팀도 마찬가지였다. 큰 대회를 앞두고는 경기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훈련량과 강도를 줄이는 테이퍼링을 거치는데, 충분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김우민은 지난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결승에서 5위를 차지할 때 작성한 남자 자유형 400m 종전 개인 최고기록인 3분43초92를 1초21이나 앞당기며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 김우민은 자유형 400m와 더불어 자유형 800m, 계영 800m에 출전할 계획이었지만, 자유형 400m에서 온 힘을 쏟아 부은 탓에 컨디션이 다소 떨어졌다.

자유형 400m, 계영 800m 메달 획득을 가장 큰 목표로 삼았던 김우민은 계영 800m에서 다시 한 번 힘을 쏟아내기 위해 자유형 800m에 불참하기로 결정을 내렸다.

남자 계영 800m 예선은 16일 오후 4시49분에, 결승은 17일 오전 2시33분에 벌어진다. 김우민은 약 나흘 동안 휴식을 취하며 컨디션을 조율한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