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종로 출마 선언…“촛불·태극기 모두 품은 곳”|동아일보

|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10 총선 종로구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6, 뉴스1

제3지대 신당인 새로운선택 금태섭 대표가 4·10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6일 선언했다.

금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저는 우리 정치가 달라질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기필코 바꾸겠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출마를 선언한다”며 “이곳 종로의 힘으로 우리 정치를, 우리나라 대한민국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금 대표는 “종로는 지겨운 양당 체제를 뛰어넘는 새로운 도약대에 걸맞은 곳”이라며 “지역 연고가 없는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을 길러낸 곳이며, 진보의 촛불과 보수의 태극기를 모두 품은 곳이다. 종로는 그 누구의 텃밭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새로운선택은 신생 정당들의 주도권 다툼에 참여하지 않은 대신 조건 없이 통합할 것을 주장해 왔다”며 “유권자들이 원하는 건 작은 당끼리 사소한 이견을 내세워 다투는 것이 아니라, 정치혁신이라는 큰 목표를 위해 화합하는 것이라고 확신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제가 종로 출마를 선명하게 밝히지 않은 것도 같은 이유”라며 “국민의 열망과 발맞추기 위해선 먼저 제3지대라는 하나의 틀을 완성한 후에 출마를 선언하는 것이 올바른 순서라고 여겼다”고 덧붙였다.

금 대표는 “이제는 때가 됐다. 총선이 두 달 남은 이때, 더 이상 늦추다가는 거대 양당에 대응할 수 없다”며 “지금은 말이 아니라 결단과 행동이 필요하다. 오늘 선언이 통합 논의의 물꼬가 된다면 더 바랄 나위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저는 하나된 제3지대를 선보이기 위해 조정자, 중재자 역할을 계속하겠다”며 “새로운미래 이낙연 대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이원욱·조응천 의원과 함께하는 모습을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 대표가 출사표를 던진 종로는 감사원장 출신인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이 현역으로 있으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변호사와 이종걸 전 의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출마를 공식화했다.

22대 총선

與, 서병수·김태호에 ‘자객 출마’ 요청…“野전재수-김두관과 대결을”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