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체조 아시아선수권대회 제천서 연다|동아일보

|


내년 15일간 대회 진행

국제대회 2개 유치 성과

2025년 기계체조 아시아선수권대회가 충북 제천에서 열린다.

13일 제천시에 따르면 아시아체조연맹(AGU) 집행위원회는 7일 일본 도쿄에서 2025년 아시아선수권대회 개최지 선정 심의를 해 제천을 개최 도시로 결정했다. AGU는 이 내용을 9월 총회에서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2025년 아시아선수권은 ‘제18회 주니어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제12회 시니어 아시아선수권대회’ 등 2개 대회로 나눠 15일간 열릴 예정이다. 제천시는 지난해 ‘2025년 아시아롤러선수권대회’를 유치한 데 이어 기계체조 아시아선수권까지 유치해 같은 해 두 개의 국제스포츠대회를 치르게 됐다.

제천시와 제천시체조협회는 지난해 9월부터 아시아선수권대회 유치 활동을 시작했다. 대한체조협회는 같은 해 12월 제천을 국내 개최지로 확정한 뒤 지난달 아시아체조연맹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하고 가맹국을 대상으로 홍보전을 펼쳤다. 김창규 시장은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국·도비 지원과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스포츠마케팅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 많은 국제대회를 유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천시는 국내 유일의 남녀 직장운동경기부 체조팀을 운영 중이며, 전국종별체조선수권대회와 KBS배 전국기계체조대회, 덴마크 국립 체조팀 갈라쇼 개최 등 체조에 공을 들여왔다. 국가대표 여서정 신재환 허웅 선수도 제천시청 소속이다.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