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尹 명품백 입장’에 “아쉽지만 1교시 시험 끝나”|동아일보

|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2.8/뉴스1

국민의힘 김경율 비대위원이 김건희 여사 명품백 논란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대담 입장 표명을 두고 재차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 비대위원은 13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서 “1교시가 국어시험이고 2교시가 영어시험, 3교시가 수학시험이면 1교시 국어시험이 이제 끝났다. 이미 국민들의 평가는 끝났다. 점수는 매겨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어시험을 좀 더 잘 봤으면 하는 게 내 마음이었다”며 “지금 시기가 선거 국면인 한, 더군다나 중도층과 중원을 향해 가는 한에 있어서는 아쉽다”고 지적했다.

그는 “딸에게 항상 얘기하는 게 ‘제발 시험 끝나면 잊어버려라’ 하는데, 지금 2교시 시험장에 들어선 상태에서 1교시 국어시험 얘기를 하는 건 조금은 적합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도 “그것은 나와 당의 입장인 거고, 국민 입장에선 얼마든지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9일 CBS 라디오에서 “당과 용산 입장이 다르다고 할 수 있을지언정 이제부터는 안고 가야 할 문제라면, 당에서 필요하다고 하면 내가 먼저 국민들 눈높이에서 사과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당 지도부도 이제는 사과해야 하지 않나”라고 강조했던 것을 두고는 “당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정도로 생각해 달라”고 부연했다.

김 비대위원은 또 “제2부속실은 검토 단계가 아니라 설치를 위한 좀 더 구체적인 게 있어야 하지 않나. 특별감찰관은 과거 민정수석실에서 친인척 관리 기능이 있었는데 그런 기능이라도 좀 복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