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유명 떡볶이집 사장, 내 아내·아이 앞에서 손가락질…한마디 했다”

|



김구라가 자신이 연예인이란 이유로 무례하게 구는 사람에게 정색하고 화낸 일화를 공개했다.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도망쳐 : 손절 대행 서비스’에는 로이킴과 김이나가 이 스페셜 손절단으로 출연했다. 로이킴이 화나는 일이 있어도 화를 내기가 어렵다는 고민을 털어놓자, 김구라는 “제가 얼마 전에 유명한 떡볶이집에 갔다”며 말문을 열었다.이어 “집사람이랑 아이랑 앉아있는데 사장님이 ‘어, 이거 이거 김구라네 이거’ 이러면서 삿대질을 하더라. 그래서 제가 ‘저보다 나이도 많아 보이지는 않으신데 저 50대 중반이에요. 저한테 손가락질하면서 이러는 거는 좀 아닌 거 같은데요’라고 얘기했다. 그랬더니 (사장) 얼굴이 빨개지더라고. 그래서 나도 거기서 그만했다”며 기분 나빴던 일을 털어놨다.김이나가 “그분 나중에 인터넷에 악플 단다”며 농담하자, 김구라는 “그 사람이 (있었던 일에 대해) 왜곡만 안 하면 상관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로이킴에게는 “열을 확 내는 게 아니라 아주 정색을 해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