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분도-서울 편입, 양립 불가한 ‘정치쇼’” 맹비난|동아일보

|

[ad_1]

한동훈 ‘병행 추진’에 정면 반박

“갈라치기가 퍼주기 포퓰리즘보다 나빠”

“뜻 있다면 주민투표 응하라” 제안

“총선 후 사라질 선심성 공약 남발” 비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경기분도-서울 편입 양립 불가한 ‘정치쇼’”라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추진하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와 (여당이 추진하는) 김포의 서울 편입 문제는 양립이 불가능합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5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출입기자를 대상으로 ‘동북권 공공의료원 설립’ 기자회견 자리에서, 최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밝힌 김포시의 서울시 편입과 경기분도 병행 추진론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이처럼 단호하게 말했다.

이달 3일 한 위원장은 김포시를 찾아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서울 편입도, 경기 분도도 해당 주민 뜻을 존중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한 데 대해 김 지사가 반대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경기분도-서울 편입 양립 불가한 ‘정치쇼’”라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김동연 경기도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경기분도-서울 편입 양립 불가한 ‘정치쇼’”라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김 지사는 “경기도는 그 봄을 맞기 위해서 도민과 함께 씨뿌리고 물 주고 그 꽃 한 송이 키우기 위해서 노력해 왔다”라며 “그 봄은 그냥 아무 때나 오는 봄입니까”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두 가지 서로 양립할 수 없는 것을 선거를 앞두고 한다고 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며 “정치 총선을 앞두고 하는 ‘정치 쇼’에 불과하다”라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생산적인 포퓰리즘보다 나쁜 것은 퍼주기 포퓰리즘이고, 퍼주기 포퓰리즘보다 더 나쁜 건 갈라치기 포퓰리즘”이라며 “개탄스럽다”고도 했다. 이어 “지금까지 김포의 서울 편입을 포함한 메가시티에 대해서 어떤 노력을 하나라도 한 게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북부특별자치도의 분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경기도가 만든 비전부터 공부했으면 좋겠다”면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해 책임 있는 집권 여당에서 뜻을 같이한다면 주민투표에 응하면 된다”라며 주민투표를 제안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경기분도-서울 편입 양립 불가한 ‘정치쇼’”라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크게보기김동연 경기도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경기분도-서울 편입 양립 불가한 ‘정치쇼’”라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한 비대위원장의 잇단 경기도 방문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했다.

김 지사는 “선거를 두 달여 앞두고 대통령이 경기도를 7번이나 오고,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4번씩 와서 총선 후에는 대부분이 사라질 그런 빌 공자 공약 내지는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라며 “상당히 걱정과 우려를 금치 않을 수 없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특별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해 “이태원 유가족들은 우리 시민이 아닙니까. 쌍특검법을 요구하는 국민과 시민의 목소리는 왜 귀를 닫나”라며 “이런 시민과 도민들의 바람과 요청과 간구도 선택적으로 하면 되는가”라고 몰아세웠다.

‘메가시티 서울’ 논의

이준석 “한동훈, 메가서울·경기분도 하려면 주민투표 해야”

조영달 기자 dalsarang@donga.com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