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복귀에도 속수무책 뚫린 뮌헨 수비…1·2위 맞대결 완패|동아일보

|


평점 상위권…고군분투에도 동료들 실수 연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차출을 마친 김민재(바이에른뮌헨)가 가세했지만 소속팀 뮌헨은 선두 경쟁 중인 레버쿠젠에 완패를 당했다.

뮌헨은 11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1라운드 원정 경기 레버쿠젠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16승2무3패 승점 50점에 머문 리그 2위 뮌헨은 1위 레버쿠젠(승점 55점)과 격차가 더 벌어졌다.

아시안컵 준결승 패배 후 복귀한 김민재는 이날 다요 우파메카노, 에릭 다이어와 함께 스리(3)백으로 선발 출전했다.

김민재가 돌아왔지만 뮌헨 수비는 여전히 불안했다. 전반 10분 우파메카노는 어이없는 헤더 실수로 상대에 슈팅 기회를 내줬다.

김민재는 고군분투했다. 전반 15분 상대 공격수 네이선 텔러의 크로스를 방해했고 17분에는 아민 아들리의 역습을 슈팅 직전에 차단했다.

김민재가 부지런히 뛰었지만 뮌헨은 전반 18분 오시프 스타니시치에 선제골을 내줬다. 스로인 상황에서 뮌헨 선수들의 집중력이 떨어진 사이 로베르트 안드리히가 반대편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스타니시치가 손쉽게 골을 넣었다. 뮌헨 미드필더 사샤 보이는 달려드는 스타니시치를 전혀 견제하지 않았다.

0-1로 뒤진 채 후반을 시작한 뮌헨은 5분 만에 2번째 골을 헌납했다. 알렉산다르 파블로비치가 배후로 파고드는 알레한드로 그리말도를 막지 못했고 그리말도가 문전 깊숙이 침투해 여유 있게 골을 성공시켰다.

추격골을 넣기 위해 공격 가담 수위를 높이던 김민재는 후반 32분 드리블을 하다 상대 공격수 아들리의 태클에 걸려 쓰러졌다. 아들리에게는 경고가 주어졌다.

뮌헨은 오히려 3번째 골을 얻어맞았다. 후반 추가 시간 5분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코너킥 공격에 가담한 사이 레버쿠젠 제레미 프림퐁이 중거리슛으로 빈 골문에 골을 넣었다.

김민재는 유럽 현지에서 팀 내 다른 수비수들보다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팀 내 2번째로 높은 6.6점을, 풋몹도 2번째인 7.0점을 부여했다. 소파스코어는 팀 내 4번째인 6.8점을 줬다.

[서울=뉴시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