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설현, 터질 듯한 근육…클라이밍 선수급 승부욕 (나혼자산다)|스포츠동아

|

김설현, 터질 듯한 근육…클라이밍 선수급 승부욕 (나혼자산다)

MBC ‘나 혼자 산다’ 김설현이 클라이밍에 푹 빠진 일상을 공개한다.

오늘(9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 이경은)에서는 클라이밍을 비롯해 좋아하는 것에 진심인 김설현의 취미 생활이 소개된다.

김설현이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 곳은 클라이밍장. 김설현은 “클라이밍 영상을 보면서 ‘내가 하면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생각에 시작했는데, 일주일에 3번 정도, 한 번 가면 5시간씩, 거의 클라이밍 선수로 활동하듯이 하고 있다”라면서 “제 뇌의 80%를 차지하는 취미 활동인 것 같다”라고 의지를 불태운다.

그는 본격 클라이밍 전 스트레칭부터 클라이밍 전용 신발 착용까지 프로 선수 같은 포스를 드러낸다. 클라이밍 메이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쉬운 코스부터 어려운 코스까지 도전에 도전을 거듭하며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다.

다른 사람들이 실패한 코스도 보란 듯 해내는 김설현의 놀라운 운동 신경과 승부욕은 감탄을 자아낸다. 고난도 코스에 도전하며 “나 오늘 이거 성공할 때까지 집에 안 갈 것”이라고 다짐한다.

김설현은 클라이밍 후 길거리 붕어빵 가게를 방문한다. 아침 식사로 6개월째 먹는다는 샌드위치부터 일하러 갈 때마다 6~7년째 먹는다는 참치김밥 등 한 번 꽂히면 진심인 김설현. 붕어빵에 꽂힌 그는 올해 ‘붕어빵 100개 먹기’ 기록을 달성 중이라고 밝히며 “성취감 중독인 것 같다”라고 말한다.

김설현은 고된 운동을 마친 후 저녁 메뉴로 단골집에서 주문한 짜장면과 탕수육을 폭풍 흡입한다. “마음껏 먹는 편”이라며 행복까지 충전하는 김설현의 먹방은 식욕을 자극한다. 또 식단 관리를 따로 하지 않아도 “운동하니 살이 쑥쑥 빠진다”라며 클라이밍 예찬론도 펼친다.

김설현의 열정 넘치는 일상은 오늘(9일)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정희연 동아닷컴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