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꼭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눈물 속 엄수된 두 소방관의 영결식[청계천 옆 사진관]|동아일보

|


3일 오전 경상북도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열린 문경 육가공공장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고(故) 김수광(27) 소방장과 박수훈(35) 소방교의 합동 영결식에서 김성혁 소방장이 고인의 유해가 실린 영구차가 영결식장을 빠져나가자 마지막 경례를 하며 오열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세월이 지나 잊혀지겠지만, 나는 꼭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고(故) 박수훈 소방교의 친구 송현수 씨가 고별사를 마치자 영결식장은 눈물바다로 변했다. 3일 문경 육가공공장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고(故) 김수광 소방장과 고(故) 박수훈(35) 소방교의 합동영결식이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엄수됐다. 유가족과 동료 소방관들은 경건한 자세로 순직한 두 소방관에게 마지막 인사를 올렸다.

3일 동료 소방관들이 고인의 유해가 영결식장으로 운구되자 경례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3일 동료 소방관들이 고인의 유해가 영결식장으로 운구되자 경례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3일 동료 소방관들이 고별사를 듣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3일 동료 소방관들이 고별사를 듣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동료 소방관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단상 위는 하얀 국화꽃이 가득했다. 두 고인의 영정사진 아래에는 이들이 생전 입었던 주황색 근무복과 정부가 수여한 옥조근정훈장이 놓였다. 고인을 향한 조사와 고별사가 모두 끝나자 헌화와 분향이 이어졌다. 유가족은 헌화를 마친 뒤 두 사람의 영정사진 앞에서 한참을 머물렀다. 유가족 중 일부는 오열하며 부축받아 다시 자리로 향했다. 동료 소방관들도 눈물을 흘리며 헌화에 나섰다. 30여 분간 이어진 헌화와 분향이 끝나자 두 소방관의 운구행렬이 다시 시작됐다.

3일 고(故) 김수광 소방장과 고(故 )박수훈 소방교의 유가족이 헌화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3일 고(故) 김수광 소방장과 고(故 )박수훈 소방교의 유가족이 헌화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3일 동료 소방관들이 고(故) 김수광 소방장의 유해가 운구되자 경례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3일 동료 소방관들이 고(故) 김수광 소방장의 유해가 운구되자 경례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3일 고(故) 김수광 소방장의 유해가 영구차로 운구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3일 고(故) 김수광 소방장의 유해가 영구차로 운구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순직한 두 소방관의 시신이 영결차로 향하자 동료 소방관들은 길게 줄지어 마지막 경례를 올렸다. 운구행렬 선두에는 단정하게 정리된 근무복이 자리했다. 유가족은 울먹이며 함께 이동했다. 영결식장에서 눈물을 참았던 동료 소방관들은 소리 내 울음을 터트렸다. 흐느끼는 동료 소방관들의 울음소리와 함께 두 고인의 시신은 영결차에 실려 영결식장을 떠났다.

3일 김성혁 소방장이 고인들의 유해가 영구차로 운구되자 오열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3일 김성혁 소방장이 고인들의 유해가 영구차로 운구되자 오열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3일 두 소방관의 유해가 영구차에 실리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3일 두 소방관의 유해가 영구차에 실리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순직한 두 소방관의 유해는 영결식 이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두 소방관은 지난달 31일 경북 문경시 신기동 신기산업단지 육가공공장 화재 현장에 출동했다가 숨을 거뒀다.

3일 김성혁 소방장이 고인들의 유해가 실린 영구차가 영결식장을 빠져나가자 마지막 경례를 마친 뒤 오열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3일 김성혁 소방장이 고인들의 유해가 실린 영구차가 영결식장을 빠져나가자 마지막 경례를 마친 뒤 오열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청계천 옆 사진관

사진은 어디서 배우는 게 좋을까? 백 년 전의 고민 [청계천 옆 사진관]

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