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새벽까지 귀경길 정체…부산→서울 7시간40분|동아일보

|


서울·지방방향 정체 오후 4~5시 절정

설 연휴 사흘째인 11일 고향 방문을 마치고 돌아오는 차량이 많아져 서울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는 이튿날 새벽까지 혼잡하겠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515만대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7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가 움직일 전망이다.

서울방향은 오전 8~9시에서 정체가 시작돼 오후 4~5시에 최고조에 이른 후 내일(12일) 오전 2~3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지방방향은 오전 10~11시 정체가 일어나 오후 4~5시에 최대치에 이르고 오후 7~8시에는 정체가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노선별로 살펴보면 오전 9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은 양재부근~반포 6㎞, 안성분기점~안성분기점 부근 2㎞, 청주~옥산부근 6㎞ 구간, 수원 392㎞, 김천분기점 부근 182㎞ 지점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은 당진부근~서해대교 13㎞ 구간이 차량증가로 정체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은 일죽~일죽부근 2㎞, 오창휴게소~진천터널부근 2㎞, 서청주~서청주부근 4㎞ 구간의 흐름이 답답하다. 서청주 253㎞ 지점 1차로에서 승용차 사고를 처리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은 용인~양지터널부근 6㎞, 마성터널~용인 2㎞ 구간이 막히고, 용인휴게소 갓길에서 승용차 관련 사고를 처리 중이다.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상행선 ▲부산~서울 7시간40분 ▲대구~서울 6시간40분 ▲광주~서울 6시간 ▲대전~서울 2시간40분 ▲강릉~서울 3시간20분 ▲울산~서울 7시간10분 ▲목포~서울 6시간40분이다.

하행선은 ▲서울~부산 5시간20분 ▲서울~대구 4시간20분 ▲서울~광주 3시간40분 ▲서울~대전 2시간 ▲서울~강릉 3시간10분 ▲서울~울산 4시간50분 ▲서울~목포 3시간50분이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