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前총리, 아내와 동반 안락사

|


93세 동갑 판아흐트 부부 영면
70년 해로… 평소 애정 각별해
안락사 합법 네덜란드도 드물어

드리스 판아흐트 네덜란드 전 총리가 자택에서 부인과 동반 안락사로 생을 마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핀아흐트 전 총리가 생전에 설립한 팔레스타인 분쟁 관련 단체 ‘권리포럼’은 판아흐트 전 총리와 외제니 여사가 지난 5일 향년 93세로 별세했다고 알렸다. 권리포럼은 판아흐트 부부가 “함께 손을 맞잡고 세상을 떠났다”며 장례식은 비공개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헤라르 존크먼 권리포럼 연구소장은 네덜란드 공영방송 NOS에 판아흐트 부부가 생전 매우 아팠지만 “서로가 없었다면 떠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70여년간 함께한 동갑내기 아내를 항상 ‘내 여인’이라고 부르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고 한다.

지난 5일(현지시간) 동반 안락사로 생을 마감한 드리스 판 아흐트 전 네덜란드 총리와 외제니 여사. 래드바운드대 홈페이지

천주교인인 판아흐트 전 총리는 기독민주당(CDU) 소속으로 1970년대 초반 정계에 입문해 법무장관을 역임하고 1977∼1982년 총리를 지냈다. 그는 2019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계속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 세계 최초로 안락사를 합법화한 네덜란드는 환자가 견딜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고, 치료의 가망이 없으며, 오랫동안 죽음에 대한 소망을 밝히는 등의 6가지 조건 아래에서만 안락사를 허용하고 있다.

엘케 스바르트 네덜란드 안락사 전문센터 대변인은 동반 안락사를 요청하는 경우에도 각각의 안락사 요건을 엄격하게 검토한다고 밝혔다.

윤솔 기자 sol.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