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하마스 75% 파괴…완전한 승리까지 몇 달 걸릴 것”|동아일보

|


“하마스 인질 석방 제안 수용 불가”

3단계 6주 휴전 협상 난항 시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5일(현지시간) “가자지구 하마스 조직의 75%를 파괴했다”면서 “완전한 승리가 목표”라고 밝혔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 AFP통신 등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스라엘 라트룬의 이스라엘군(IDF) 8104대대 전차부대원들에게 “하마스 병력의 절반 이상을 소탕했고, 부대 24개 중 18개를 격파했다. 하마스 땅굴도 붕괴, 파괴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완전한 승리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에 전념하고 있고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완전한 승리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않고는 전쟁을 끝내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리쿠드당 회의에서도 “목표는 완전한 승리”라고 강조하면서 “우리는 하마스 지도부를 제거할 것이며, 따라서 가자지구 전역에서 계속 작전을 수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쟁 기간은 “몇 년이 아닌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이스라엘이 완전히 승리하면 악의 축인 이란과 (레바논) 헤즈볼라, (예멘) 후티, 하마스에 치명적인 타격을 줄 것”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네타냐후 총리는 인질 석방·교환 및 휴전 협상과 관련해 “하마스가 수용할 수 없는 요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논의 중인 3단계 6주 휴전 논의가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우리는 이미 인질 110명을 구출했고 이 문제와 관련해 계속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하마스는 우리가 받아들일 수 없는 요구를 하고 있다”면서 “인질 석방은 지난해 11월 휴전 때와 같은 1 대 3 비율과 유사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못박았다.

이런 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사우디아라비아에 도착, 가자전쟁 개전 후 5번째 중동 순방을 시작했다. 블링컨 장관은 사우디, 이집트, 카타르, 이스라엘, 서안지구를 방문하고 인질 석방 및 가자지구 인도적 지원 확대, 휴전안 타결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미군 3명 사망 후 친이란 민병대에 대한 미국의 일련의 공습이 중동 확전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도 전달할 예정이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가지지구 사망자 2만7478명으로 늘어…부상 6만6835명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