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한·일 농업 워크숍’ 진행… 협력 강화해 농업발전 모색|동아일보

|


미래농업 성장을 위한 정책,기술 동향 정보 공유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5~6일 공사 농어촌연구원에서 한·일 양국의 농업기술 발전을 위한 제13차 한·일 농업분야 실무급 공동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공사, 일본 농림수산성, 농업 분야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석한 워크숍에서는 ‘한·일 농업 및 이상기후 대응을 위한 정책·기술 동향’을 주제로 ▲농업생산기반 정비계획 ▲국제농업정책 ▲생산기반 설계기준 ▲미래농업 발전방향 ▲수자원 확보 방안 ▲기후위기 대응방안 등 양국 농업 전반에 대한 정책·기술을 동향을 공유하고 농정현안에 토론이 진행됐다고 한다.

참석자들은 기후·환경·농업 등 지리적, 환경적으로 유사한 양국의 공통점에 공감하며 앞으로 진행될 다양한 국제기구 행사에서 농업생산기반 정비, 농촌개발 등 농촌·농업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과 영향력을 높이기 위해 협력을 강화해야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박태선 한국농어촌공사 기반사업이사는 “기후, 식량, 지역소멸의 위기 속에서 지속 가능한 농촌, 농업을 위해서는 희소자원의 보전과 관리 측면에서 접근이 필요하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양국의 농업이 직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나갈 지혜를 모으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