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이뛰기’ 우상혁, 새해 첫 대회서 준우승…2m33|동아일보

|


1위 매큐언도 2m33 넘어…성공 시기로 순위 갈려

‘스마일 점퍼’ 우상혁(28·용인시청)이 새해 첫 대회에 나서 2m33을 날았다.

우상혁은 11일(한국시간) 체코 후스토페체 스포츠홀에서 열린 2024 세계육상연맹 인도어투어 실버 후스토페체 높이뛰기 대회에서 2m33을 넘고 2위를 차지했다.

1위에 오른 셀비 매큐언(미국)도 2m33을 기록했다.

우상혁과 매큐언이 2m33을 모두 3차 시기에서 넘은 가운데, 2m31 성공 시기로 순위가 갈렸다. 매큐언이 1차 시기에 2m31을 넘었고, 우상혁은 2차 시기에 통과했다.

경기는 2m06부터 시작됐다.

올해 첫 실전 경기에 나선 우상혁은 2m06과 2m11, 2m16을 모두 패스하고 2m21부터 점프를 시작했다. 2m25, 2m28까지 모두 1차 시기에 넘었고, 2m 31을 2차 시기에 뛰어 넘었다.

2m33에서 1, 2차 시기까지 바에 걸렸지만 3차 시기에 성공했다. 그리고 2m35를 패스한 뒤 바를 높여 2m37에 도전했다. 하지만 3차례 모두 실패, 2m33이 최종 기록으로 남았다.

우상혁의 개인 최고 기록은 2년 전 이 대회에서 작성한 2m36이다.

우승을 거둔 매큐언은 2m35에서 2차 시기까지 실패한 뒤 2m37를 시도했지만 역시 바를 넘지 못했다.

새해 첫 대회를 마친 우상혁은 14일 슬로바키아 반스카비스트리차 실내대회, 21일에는 체코 네흐비즈디 실내육상대회에 나설 예정이다.

이달에만 3차례 실내 대회에 참가해 컨디션을 조율하는 우상혁은 다음달 3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2024 세계실내육상선수권에 출전한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