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굴 위해 뛴 아시안컵인가’ 축협, 클린스만 감싸고 손흥민·이강인 외면

|


‘주장’ 손흥민. 연합뉴스감독을 감싸기 위해서는 사력을 다하지만 선수들의 문제는 남일처럼 쉽게 외면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14일(한국 시각)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불협화음이 있었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KFA)도 곧바로 해당 보도가 사실임을 인정했다.

매체에 따르면 요르단과 4강전을 하루 앞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선수들의 다툼이 벌어졌다. 식사를 일찍 마친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어린 선수들이 탁구를 하려고 자리를 떠났는데, 저녁 식사 자리를 팀 단합의 시간으로 여긴 손흥민(토트넘)이 쓴소리를 하자 충돌이 발생했다.

손흥민이 자리에 돌아오라고 하자 이강인이 무례한 반응을 보였고, 이 과정에서 몸싸움이 발생해 손흥민이 손가락이 탈구되는 부상을 입었다는 내용이다. 실제로 손흥민은 오른쪽 중지와 검지에 흰색 테이핑을 하고 4강전에 나섰다.

협회가 이 사실을 인정해 논란이 확산됐고, 하극상을 벌인 이강인을 향한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결국 이강인은 소셜 미디어(SNS)를 통해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강인과 손흥민. 연합뉴스이강인과 손흥민. 연합뉴스대회 기간 단합된 모습을 보여도 모자랄 판에 분열을 일으킨 것은 명백한 선수들의 잘못이다. 태극 마크의 자부심과 사명감을 안고 임해야 할 대표팀 선수가 본분을 망각했다는 비난은 피할 수 없다.

하지만 팀이라면 서로를 감쌀 줄 알아야 한다. 특히 협회는 선수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조직이다. 그런데 협회는 선수들을 보호하기는커녕 통제조차 하지 못하는 무능함을 보일 뿐이었다.

협회의 사전적 의미는 ‘같은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설립해 유지해 나아가는 모임’이다. 하지만 현재 협회가 선수들은 물론 팬들과 같은 목적을 갖고 있는지 의문이다.

유럽 구단의 경우 라커룸 내 벌어진 일이 밖으로 새나가는 것을 엄격히 금지한다. 설령 다툼이 벌어졌더라도 내부에서 해결해 잡음을 막는 것을 최우선으로 한다.

협회는 정반대의 행보를 보였다. 오히려 선수들의 문제는 공론화해 논란을 증폭시켰다. 우승 실패의 원인을 선수들로 몰아가는 책임 회피성 행정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참패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 위르겐 클린스만이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입국 뒤 인터뷰에서 사임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인천공항=박종민 기자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참패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 위르겐 클린스만이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입국 뒤 인터뷰에서 사임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인천공항=박종민 기자클린스만 감독의 퇴진 여론을 가라앉히기 위한 면피성 전략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그동안 협회가 클린스만 감독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했기 때문이다.

손흥민, 이강인,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역대 최고 전력을 자랑하는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클린스만 감독 역시 우승을 호언장담하며 대회에 나섰다.

하지만 경기력은 최악이었다. 특히 요르단과 준결승전에서 유효 슈팅을 1개도 기록하지 못한 만큼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 0 대 2로 참패했다. 어느 때보다 우승 기대감이 높았으나 64년 만의 정상 탈환은 허무하게 물거품이 됐다.

이에 클린스만 감독의 퇴진 여론이 들끓었지만, 그는 “일단 다음 대회를 준비해야 한다. 2년 반 뒤에는 북중미 월드컵에 나서야 한다”면서 말을 돌렸다. 그리고 “준결승까지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고 자평해 팬들의 황당함을 자아냈다.

여기에 무책임한 행동까지 일삼아 성난 팬심에 불을 지폈다. 클린스만 감독은 대회 탈락 후에도 휴가를 떠나기 바빴다.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에 돌아가 대회를 분석하고 2년 반 뒤 열릴 북중미 월드컵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귀국한 지 2일 만에 거주지인 미국으로 떠났다. 팬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조차 저버렸다.

정몽규 축구협회장. 류영주 기자정몽규 축구협회장. 류영주 기자협회는 선수는 물론 감독도 전혀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선수들의 잘못은 빠르게 인정했지만 클린스만 감독의 문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 클린스만 감독 선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정몽규 축구협회장은 책임을 피하기 바쁘다.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 문제를 논의하는 제5차 임원 회의에 홀로 불참했다.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하면 60억 원이 넘는 위약금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가 위약금을 지불할 여력이 없어 선수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협회는 15일 클린스만 감독을 평가하는 제1차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협회인지 확실하게 증명할 필요가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